2017/07/15 (18:39) from 14.39.219.91' of 14.39.219.91' Article Number : 992
Delete Modify ksh Access : 902 , Lines : 49
버릴줄 모르면 죽는다네
                 ◐버릴줄 모르면 죽는다네◑

                   이보게, 친구!
                   살아 있다는게 무언가?

                   숨 한번 들여마시고
                   마신 숨 다시 뱉어내고...

                   가졌다 버렸다
                   버렸다 가졌다
                   그게 바로 살아 있다는
                   증표 아니던가?

                   그러다 어느 한 순간
                   들여 마신 숨 내뱉지 못하면
                   그게 바로 죽는 것이지.

                   어느 누가
                   그 값을 내라고도 하지 않는다
                   공기 한 모금도
                   가졌던 것 버릴줄 모르면
                   그게 곧 저승 가는
                   길임을 뻔히 알면서
                   어찌 그렇게
                   이것도 내 것
                   저것도 내 것
                   모두다 내 것인양
                   움켜쥐려고만 하시는가?

                   아무리 많이 가졌어도
                   저승길 가는 데는
                   티끌 하나도
                   못가지고 가는 법이리니
                   쓸만큼 쓰고 남은것은
                   버릴줄도 아시게나

                   자네가 움켜쥔게
                   웬만큼 되거들랑
                   자네보다 더
                   아쉬운 사람에게
                   자네것 좀 나눠주고
                   그들의 마음밭에
                   자네 추억 씨앗 뿌려
                   사람 사람 마음속에
                   향기로운 꽃 피우면
                   극락이 따로 없다네.

                     -西山大師-

Backward Forward Post Reply Li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