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14 (19:36) from 14.39.219.91' of 14.39.219.91' Article Number : 990
Delete Modify ksh Access : 724 , Lines : 257
주신중(朱新仲)의 세시오계(歲時五計)
주신중(朱新仲)의 세시오계(歲時五計)



중국 송(宋)나라에 주신중이라는 훌륭한 인물이 있었는데,

그는 인생에는 다섯 개의 계획(五計)이 있어야 한다고 했다.





첫째는 생계(生計)다.

내가 장차 무슨 일을 하면서

먹고 살 것인가에 대한 계획이다.

 생계에서 성공을 거두려면 내 적성에 맞는

직업을 신중하게 선택해야 한다.

의식하지 말고,

정말로 내가 미치도록 좋아하는

매진하면 된다.

아무리 하찮은 직업이라도

자신의 목숨을 걸 정도의 '

혼(魂)'을 발휘하면 큰일을 해낼 수 있다.





둘째는 신계(身計)다.

 즉 건강하게 살기 위한 계획이다

어떻게 하면 정신적,

육체적으로 튼튼하게 살 수 있는가를 설계해야 한다.

과음 과식을 피하고 적당한 운동을 하면서



남에게 좋은 일 많이 하고 슬로우 템포로

삶의 여유를 찾으면 그게 최고다.

  

셋째는 가계(家計)다.

어떻게 하면 가정을 원만하게

경영할 것인가의 문제다.

 경제적인 문제는 물론 노부모와의 관계,

부부관계, 부모 자식관계,

형제 관계를 잘 설정해 나갈 것인가의 문제다.

자신이 먼저 마음의 문을 열고,

따뜻한 손을 내밀면 만사 오케이다.



넷째는 노계(老計)다.

어떻게 하면 국가나 자식들에게 민폐를 끼치지 않고

당당한 노후를 보낼 것인가의 문제다.

젊었을 때,

놀면서 방황하는 것은 금물이다.

왜냐하면 노년의 삶은,

그가 젊었을 때

어떤 자세로 살았느냐에 따라 결정되기 때문이다.

또 노년은 울림이 있는 삶을 살아야 한다.

그러려면 많은 것을 비워야 한다.

북이 크게 울리는 것은 속이 비어있기 때문이다.

 노년의 욕심은 노추(老醜)라고 비판받는다.



다섯째는 사계(死計)다.

어떤 모습으로 이 세상을 떠날 것인가의 계획이다.

호랑이가 호피를 남긴다면,

인간은 무슨 일을 하든 일가(一家)를 이뤘다는

이름을 남겨야 한다.

 당연히 일생에 걸친 피나는 노력을 통해

이름 석자를 세인들에게 각인시킬 수 있어야 한다.








주신중(朱新仲)의 세시오계(歲時五計)



중국 송(宋)나라에 주신중이라는 훌륭한 인물이 있었는데,

그는 인생에는 다섯 개의 계획(五計)이 있어야 한다고 했다.





첫째는 생계(生計)다.

내가 장차 무슨 일을 하면서

먹고 살 것인가에 대한 계획이다.

 생계에서 성공을 거두려면 내 적성에 맞는

직업을 신중하게 선택해야 한다.

의식하지 말고,

정말로 내가 미치도록 좋아하는

매진하면 된다.

아무리 하찮은 직업이라도

자신의 목숨을 걸 정도의 '

혼(魂)'을 발휘하면 큰일을 해낼 수 있다.





둘째는 신계(身計)다.

 즉 건강하게 살기 위한 계획이다

어떻게 하면 정신적,

육체적으로 튼튼하게 살 수 있는가를 설계해야 한다.

과음 과식을 피하고 적당한 운동을 하면서



남에게 좋은 일 많이 하고 슬로우 템포로

삶의 여유를 찾으면 그게 최고다.

  

셋째는 가계(家計)다.

어떻게 하면 가정을 원만하게

경영할 것인가의 문제다.

 경제적인 문제는 물론 노부모와의 관계,

부부관계, 부모 자식관계,

형제 관계를 잘 설정해 나갈 것인가의 문제다.

자신이 먼저 마음의 문을 열고,

따뜻한 손을 내밀면 만사 오케이다.



넷째는 노계(老計)다.

어떻게 하면 국가나 자식들에게 민폐를 끼치지 않고

당당한 노후를 보낼 것인가의 문제다.

젊었을 때,

놀면서 방황하는 것은 금물이다.

왜냐하면 노년의 삶은,

그가 젊었을 때

어떤 자세로 살았느냐에 따라 결정되기 때문이다.

또 노년은 울림이 있는 삶을 살아야 한다.

그러려면 많은 것을 비워야 한다.

북이 크게 울리는 것은 속이 비어있기 때문이다.

 노년의 욕심은 노추(老醜)라고 비판받는다.



다섯째는 사계(死計)다.

어떤 모습으로 이 세상을 떠날 것인가의 계획이다.

호랑이가 호피를 남긴다면,

인간은 무슨 일을 하든 일가(一家)를 이뤘다는

이름을 남겨야 한다.

 당연히 일생에 걸친 피나는 노력을 통해

이름 석자를 세인들에게 각인시킬 수 있어야 한다.























Backward Forward Post Reply List
.